따뜻한 대한민국 겨울만들기

휴거

Posted 2009. 3. 26. 01:19

... 갑자기 휴거소동이 생각난다.

잊혀지지도 않는다. 1992년 10월 28일...

그때 나는 중학교 1학년이었다.

방과 후 나는 축구공을 차면서 길거리를 지나가다가 길거리에 떨어진 이상한 종이를 보았다.

사람들이 날라가는 그림이었고... 나는 호기심에 그 종이를 읽어보았다.

내가 순진했던건지 모르겠지만.. 그때 정말 나는 충격이 대단했다.

한번도 죽음에 대해 생각해보지 못한 어린 나에게 그 종이에 적혀있던 내용은...정말...ㅜㅜ

이때가 휴거가 일어난다는 날의 한달 전쯤이었고,

난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었다.

부모님한테 말하지도 못하고... 혼자서 끙끙대면서...여러가지 생각들을 하였다.

그 중에서 가장 감당하기 힘들었던 것은 ...

" 내가 없어지면 내 기억은? " 내가 기억하고 있는 모든 것들이 없어진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었다.

다시 태어난다해도 난 그 기억들이 없으면 안되었다.

10살을 갓넘은 내가 그 십년이 채 안되는 기억을 소중하게 여겼던 것이다.

그러면서 우울한 한달이 지나고 드디어 10월 27일... 저녁

난... 어머니랑 아버지는 과연 어떠한 준비를 하시나 눈치를 보았다.

...평상시와 똑같았다. -_-

한 10시가 넘어서인가.. 난 도저히 잠을 잘 수가 없어서 겨우 졸라 안방으로 왔다.

" 그래도 휴거인데 부모님과 같이 있어야지.. " 라고 생각하고 ㅜ

드디어 결전의 11시 58분...

난 티비를 보시는 아빠에게... 모르는 척...조심스럽게 물어보았다.

" 아빠.. 오늘 휴..거..라는데...-.- "

그러자 아버진 " 에이...히히히 " 라고 비웃으시듯 웃으셨다.

그제서야 난 좀 안정이 되었고 그러면서 얼렁뚱땅 자정이 지나버렸다.

" 휴...개 뻥이었구나... "

난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그자리에서 바로 골아떨어져 버렸다.

이렇게 나의 휴거소동은 지나갔고...

그때 그 휴거가 지금에 와서는 하나의 " 거짓된 사건 " 으로 자라잡았더라...

구라쟁이 맹신도들..

참 나빴다.

'꽃녀의 글 > 나의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쁜생각] 아버지  (0) 2009.04.06
물론  (0) 2009.03.26
휴거  (5) 2009.03.26
긍정? 부정? 불안 증후군?  (2) 2008.12.04
스프링  (4) 2008.10.08
나도 모르는 사이  (2) 2008.10.02
  1. BlogIcon 머드초보

    | 2009.03.27 01:12 | PERMALINK | EDIT | REPLY |

    휴거 저도 생각나요 ^^
    스티커로 붙어있었던게 생각나네요^^

  2. BlogIcon 꽃녀

    | 2009.03.27 23:54 신고 | PERMALINK | EDIT |

    흐..머드님
    잘 지내고 계신가요?^^
    변함없는 활동 하고 계신거 같네요..ㅜㅜ
    저도 노력해야겠어용^^

  3. 엄한넘

    | 2009.06.11 12:01 | PERMALINK | EDIT | REPLY |

    안녕하세요.
    플생사모에 엄한넘이라고 합니다.ㅎㅎ

    ㅎㅎ 종종... 꽃녀님 블로그 들어와서 새로운 글 있으면 배우고 가는데요..ㅎ

    우연히 이 글을 보고 생각나서 댓글 달고 가요~ㅎ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직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 마태복음 24장 36절 -

    그러나 그 날과 그 때는 아무도 모르나니 하늘에 있는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아버지만 아시느니라
    주의하라 깨어 있으라 그 때가 언제인지 알지 못함이니라
    - 마가복음 13장 23~24절 -

    위에 사건은 성경을 모르는 무지한 사람들이 만들어 낸 거짓소동이지만, 휴거라는거는 머지않아 일어날 일이예요..^^

    성경에 휴거라고 되어있지는 않지만... 세상 끝날에 주님이 오실꺼고, 거듭난 사람들은 주님하고 함께 천국으로 들려 올라가는 사건은 반드시 있을건데... 다만, 그 때를 아무도 모른다고 성경에는 말씀하고 있거든요.

    주의하라, 깨어있으라 라고 하시는건...
    거듭나야 한다는건데...

    성경을 배워보시면... 거듭난다는건...

    성경(율법)을 통해서 내가 지옥 갈 수 밖에 없는 죄인임을 깨닫고, 회개하고 나서, 복음을 믿으면 거듭난다고 하거든요.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네가 호리라도 남김이 없이 다 갚기 전에는 결단코 거기서 나오지 못하리라
    - 마태복음 5장 26절 -

    머리카락의 1/1000 만한 죄라도 다 갚기 전에는 천국에 갈 수 없다는거거든요.

    교회를 나가세요. 막연히 하나님을 믿으세요. 이런 소리 하려고 댓글 다는게 아니구요.

    성경을 배워보고, 성경이 사실인게 믿어지면 하나님에 대한 믿음은 자연히 생기는거고, 성경을 더 배워보고 싶은 마음에 교회는 자연히 나가게 되는거예요. 교회 나간다고 거듭나는게 아니고, 성경을 통해서 거듭나는게 맞는거구요.

    http://www.jbch.org/newhome/index.php

    저희 교회 사이트구요. 메인화면에
    1. 살아계신 하나님과 인생의 목적이라는 말씀 한편만 들어보시면...

    성경이란게 이런거구나... 한번 배워 볼만 하네?
    아니면, 허무맹랑한 소리구나 라는 결론이 나올텐데...

    시간 내셔서 한번 들어보시길 조심히 권해볼께요..^^

    어쩌다 보니 길어 졌는데요..^^
    같은 업계에 있고, 저는 주님의 복음을 전하는 사명을 가진 그리스도인이기때문에 꼭 전하고 싶어서 실례가 되는줄 알면서 적어봤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구요..^^

    꼭, 한편만 들어보세요..^^

    매번... 좋은 정보들 감사히 배우고 있습니다.

    그점 또한 감사드립니다..^^

  4. BlogIcon 꽃녀

    | 2009.06.11 13:29 신고 | PERMALINK | EDIT |

    엄한넘님 안녕하세요..
    아주 긴 답글을 달아주셨네요 ^^;;
    무슨 말인지는 잘 알겠습니다만,
    저는 천주교 신자이구요.^^
    앞으로도 변함이 없을거라 생각되네요.
    엄한넘님 복음은 마음만 받을께요.^^
    그럼 방문 감사하구요.
    또 놀러오세용~!

  5. BlogIcon For the Lord

    | 2016.09.17 22:25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1992년도라니.. 전 태어나지도 않았네요....!!! 전 2006년에 태어나서 ㅠㅠ그때 휴거됐으면 전 존재했나요...?! 암튼 꽃녀님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글보고 조용히 댓 남기고 갑니다! :)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32 : 33 : ··· : 61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