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대한민국 겨울만들기
(앞에 1편이 있습니다.. ㅜㅜ 그것부터 봐주세영 ^^;;)



나는 덤프 트럭 아저씨에게 이렇게 소리쳤다...

나 : " 아저씨 .. 진짜 너무 하시네.. 아저씨는 뒤에서 받아 놓고 택시와 승객이 괜찮냐는 말도 없이 아저씨만 아프다고 하세요 ? "

뜨끔 했는지...

덤프 : " 아... 손님은 괜찮으세요?  아니 나도 너무 놀라서... "
나 : " ... "

순간 주위를 둘러보니..

반X대교를 완전히 막았고,
뒷 차들은 빨리 가고 싶은 의지가 없어 보인 듯...
택시가 찌그러진 상태만 보고, 동정의 눈빛을 보내고 있었다.

덤프 : " 우선 차 빼고 다리 지나서 얘기 합시다. "

택시와 덤프 운전사는 다시 차에 올라탔고

다리를 지나기 시작했다.

다리를 건너면서 택시 아저씨는 허스키한 목소리로 나에게 말을 걸었다.

아저씨 : " 손님 좀 괜찮으세요? "
나 : " 네... "
아저씨 : " 제가 이번에 사고를 처음 당하는 거라.. 좀 정신이 없네요. 어찌 해야될 지도 모르겠고... "
나 : " 네... 아저씨가 100% 잘못한 건 아니니깐요... 저도 좀 도와드릴께요"

덤프와 택시는 다리를 지나 우측에 나란히 세웠고,
덤프 아저씨는 한손엔 전화기.. 한손은 뒷 목을 잡으며 우리쪽으로 걸어왔다.

그리고는 또 아저씨에게 가서,

덤프 : " 아저씨! 아저씨가 갑자기 끼어든거 맞죠? "
아저씨 : " 콜록.."
덤프 : " 손님! 손님이 보셨죠? "
나한테 물어보는 덤프 아저씨가 얄미워서,
나 : " 아니요. 저희는 직진 할려고 했구요. 차선 바꾼건데 뒤에서 아저씨가 받은거자나요.. "
덤프 : " ... "
아저씨 : " 콜록 콜록... "

택시 아저씨는 많이 놀라셨는지,
쭈그리고 앉아 계속 기침을 하고 계셨다.

근데.. 아저씨의 목에 커다란 반창고가 붙어 있었고..

셔츠 사이로도 그 반창고는 아래쪽으로 길게 붙어 있는것이 보였다.

나 : " 아저씨 괜찮으세요? "
아저씨 : " 내가 몸이 좀 안좋아... 암환자라... "
나 : " ... "
덤프 : " 에이... 몸도 안 좋은 아저씨가... 에이..."

목에 호스를 꼿아서 목소리가 그렇게 허스키 한 것이었다.
그래서 덤프 아저씨가 따질 때에도
목소리가 안 나와 말을 못하셨던 것이었고..

택시 앞 유리창을 보니..
' 10년 모범운전 기사 ' 라는 딱지가 크게 붙어 있었다.

.
.
.

그리고 나는 회사로 왔다.
다행히 나는 다친 곳이 없이 멀쩡했고..
이렇게 택시 아저씨와 나의 인연은 끝이 났다.


주위에서는 내가 보상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지만...
이렇게 찝찝한 느낌이 드는 건 뭘까...?

암을 어느정도 이겨 불편한 몸을 이끌고 다시 택시 운전을 시작하셨을 아저씨에
대한 동정심 때문일까?

나의 " 아저씨! 절로 빠져 주셔야죠 !!! " 라는 말로 인해 '10년 모범 운전'이
사라저 버렸다는 죄책감 때문인걸까?

요즘 가끔 아저씨 생각이 난다..

이 사고 이후 한가지 깨달은게 있다.
운전하는 사람에게 갑자기 어디로 가라는 말을 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라는 걸...

아저씨..
몸이 빨리 건강해 지셔서..
다시 ' 10년 모범운전수 ' 를 획득할 수 있게..
마음속으로 소심하게 응원하고 있겠습니다.

택시 아저씨.. 죄송합니다.. 그리고 더 건강해 지세요.

.
.

  1. BlogIcon 검쉰

    | 2009.07.08 15:18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크게 다치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

  2. BlogIcon 꽃녀

    | 2009.07.08 19:09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저는 멀쩡합니다. ㅎㅎ ^^;;;

  3. BlogIcon 동강

    | 2009.07.11 03:18 | PERMALINK | EDIT | REPLY |

    ㅋㅋ양재로 돌아 오셨군요.ㅎ

  4. BlogIcon 꽃녀

    | 2009.07.14 01:39 신고 | PERMALINK | EDIT |

    아 네..ㅎㅎ
    한남에서 지대루 한번 봐용 ^^

  5. 문일권

    | 2009.07.20 13:32 | PERMALINK | EDIT | REPLY |

    tweener검색하다가 흘러흘러 여기까지 왔네요 ㅎㅎ 잘 보고갑니다 :)

  6. BlogIcon 꽃녀

    | 2009.07.20 22:00 | PERMALINK | EDIT |

    헉..
    일권님이 어떻게 알고..흐흐
    암튼 방문 감사하구요.
    지금 만들고 있는거 기대하고 있을께요 ㅎㅎ ^^

  7. 형석

    | 2009.07.21 16:51 | PERMALINK | EDIT | REPLY |

    읔 그런 사연이 있으셨군요~ 그 아저씨 어떻게 되셨을까 궁금하네요~ 보험처리 됐겠죠?... 저도 도로에서 사고 난적 없는데 사고나면 엄청 당황할듯하네요...

  8. BlogIcon 꽃녀

    | 2009.07.21 17:32 | PERMALINK | EDIT |

    형석님까지..ㅋㅋ
    보험처리 되셨을 거에용.. 저도 궁금하긴 한데..ㅜㅜ

    쇽닥쇽닥님 와주셔서 감사하구요.
    본격적으로 블로그 교류 한번 해봐용
    태호님이랑 ㅎㅎ

  9. ^^

    | 2009.10.27 14:28 | PERMALINK | EDIT | REPLY |

    택시 아저씨가 불쌍하게 느껴지네요~
    10년 모범이라는게 쉽지 않은건데..
    더군다나 투병중에 택시를 한다는건 생계를 위함이란 생각이 들어서
    더욱 측은하게 생각되어 집니다.
    누구의 잘못이라고 콕 찝어서 말할 순 없지만,,
    안타깝네요..

  10. BlogIcon 꽃녀

    | 2009.11.24 12:10 신고 | PERMALINK | EDIT |

    네,, 저두 택시를 탈때면 가끔 생각이 납니당.
    잘 계셨으면 좋겠는데용...ㅜㅜ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20 : NEXT »